Skip to content

Brendel plays Schubert

10 October 2010

Alfred Brendel, one of my favorite pianists plays a beautiful impromptu by Schubert. I’m glad that I was able to attend his concerts twice, one in Madison (he played this piece as an encore!) and another in Minneapolis before his retirement.  I love listening to Schubert’s impromptus played by Brendel. Enjoy this music!

Advertisements
5 Comments leave one →
  1. Meejeong Choi (Stephanie) permalink
    20 October 2010 7:51 am

    시드니는 지금 밤 12시가 돼 가는데 즉흥곡 들으니 맘이 대단히 짠해졌당. 존 음악 땡큐. 아직 블로그 곳곳을 다 들여다보지는 못했지만 거죽 모습만 봐서는 니가 엄청 intelligent and smart person으로 보인다. I will be here from time to time and supervise your blog hahaha.

    • 21 October 2010 1:00 pm

      그거 내 전략인데. 계속 거죽 모습만 보거라. ㅎㅎㅎ

  2. 20 October 2010 10:08 am

    Meejeonga~

    It’s always nice to talk with you! Thanks for reading my blog and your comments! I’d enjoy your supervision of my blog, ha ha ha… I miss your great sense of humor!! I’ll try to write more later in Korean at home.

  3. 최은희 permalink
    21 October 2010 7:00 am

    숙아, 안녕! ^^ 방금 미정이 전화와서 네 블로그 소식을 듣고 전화기에 귀를 댄 채 바로 들어왔지(전화는 방금 끊었음). 사진 보니 그대로구나. 진작 이런 거 만들었으면 그 오랜 세월 심심치 않게 보냈을텐데 말이다. 늘 바쁘단 얘기 들었어. 보기 좋다. 겨울에 잠시 다니러 온다던데, 미정이도 한국에 오고. 난 종강 후 바로 파리로 갈 예정이어서 또 너를 못 볼 것 같구나. 미정이도 그렇고. 미정이야 지난 겨울에 보긴 했지만. 아무튼, 종종 와서 볼게. 건강하고, 맨날 살만한 날들이길 바란다. 안녕. -은희-

    • 21 October 2010 9:43 am

      은희야, 여기서 만나니 정말 반갑다!!! 그리고 바쁜 와중에 글 남겨줘서 고맙다:) 미정이에게서 네 소식은 종종 듣고 있지… 그래서 그런지 마치 너를 자주 본 것 같은 착각 (?)이 들 정도다. 하하… 이번 겨울에 다 만나면 좋를텐데… 아쉽다. 다음 해에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. 종종 여기서 만나자. 너도 건강하게 잘지내라. 안녕!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

%d bloggers like this: